문학  Home > 특별한서적 > 문학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 1
작가 이철환
ISBN 9791188912001
출간일 2021-03-15
정 가 14,500
페이지/판형  340쪽 / 128*188*30mm

책소개

[도서]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 1
‘거리두기 시대’에 살고 있는 독자들에게 “우리는 어떻게 서로를 지켜줘야 하는가?” 430만 부 『연탄길』 베스트셀러 작가, 이철환의 역작! 세계를 덮친 코로나19가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어쩔 수 없이 사람을 피해야 하고, 옆 사람을 감시하는 상황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사람들의 피로감도 늘어가고 있다. 최근 그런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만든 뉴스가 있다. 어려운 형제에게 값을 받지 않고 치킨을 대접한 어느 치킨집에 관한 이야기다. 형제가 감사의 마음을 담아 쓴 손편지는 수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다. 인정(人情)을 찾아보기 어려워진 사회지만, 그럼에도 사람들은 마음속 깊이 옛 이웃들의 따뜻한 정을 그리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거리두기 시대’를 맞이하며 이웃을 보듬기보단 피하게 되었기에 더더욱 인간애에 목말라 있다. 이철환 작가의 소설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는 이 일화처럼 부모를 잃은 남매에게 공짜로 짜장면 한 그릇을 내어준 『연탄길』의 한 장면에서 출발했다. 2,000매에 가까운 원고 중 12매의 『연탄길』 원고가 포함되어 있다. 어른을 위한 『연탄길』과도 같은 이 소설 속에는 부모를 잃은 어린 남매와 시각장애인, 가정폭력에 노출된 청소년 등 사회에서 소외되기 쉬운 인물들이 등장한다. 삶이 녹록지 않은 이들이지만, 그들은 꾸준히 서로를 지키려 노력한다. ‘거리두기 시대’에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서로에 대한 관심이다. 감동과 반전과 유머를 오가며 경쾌하고 발랄하게 그려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어떻게 서로를 지켜줘야 하는지를 깨닫게 된다. 잊고 있던 인간애를 되찾게 하는, 코로나 시대에 꼭 읽어야 하는 소설이다.

[도서]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 2
‘거리두기 시대’에 살고 있는 독자들에게 “우리는 어떻게 서로를 지켜줘야 하는가?” 430만 부 『연탄길』 베스트셀러 작가, 이철환의 역작! 세계를 덮친 코로나19가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어쩔 수 없이 사람을 피해야 하고, 옆 사람을 감시하는 상황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사람들의 피로감도 늘어가고 있다. 최근 그런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만든 뉴스가 있다. 어려운 형제에게 값을 받지 않고 치킨을 대접한 어느 치킨집에 관한 이야기다. 형제가 감사의 마음을 담아 쓴 손편지는 수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다. 인정(人情)을 찾아보기 어려워진 사회지만, 그럼에도 사람들은 마음속 깊이 옛 이웃들의 따뜻한 정을 그리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거리두기 시대’를 맞이하며 이웃을 보듬기보단 피하게 되었기에 더더욱 인간애에 목말라 있다. 이철환 작가의 소설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는 이 일화처럼 부모를 잃은 남매에게 공짜로 짜장면 한 그릇을 내어준 『연탄길』의 한 장면에서 출발했다. 2,000매에 가까운 원고 중 12매의 『연탄길』 원고가 포함되어 있다. 어른을 위한 『연탄길』과도 같은 이 소설 속에는 부모를 잃은 어린 남매와 시각장애인, 가정폭력에 노출된 청소년 등 사회에서 소외되기 쉬운 인물들이 등장한다. 삶이 녹록지 않은 이들이지만, 그들은 꾸준히 서로를 지키려 노력한다. ‘거리두기 시대’에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서로에 대한 관심이다. 감동과 반전과 유머를 오가며 경쾌하고 발랄하게 그려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어떻게 서로를 지켜줘야 하는지를 깨닫게 된다. 잊고 있던 인간애를 되찾게 하는, 코로나 시대에 꼭 읽어야 하는 소설이다.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소설과 동화를 쓰는 작가이다. 수년 동안 여러 지면에 ‘침묵의 소리’와 ‘풍경 너머의 풍경’을 주제로 그림을 연재했다. 지난 10여 년간 TV·라디오 방송과 학교, 기타 공공기관 및 기업체 등에서 1000회 이상 강연을 했으며, 풀무야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작품집으로는 『연탄길(전3권)』, 『행복한 고물상』, 『위로』, 『곰보빵』, 『눈물은 힘이 세다』, 『송이의 노란 우산』, 『낙타 할아버지는 어디로 갔을까』, 『아버지의 자전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자장면』 등 20종이 있다. 400만 이상 독자들이 읽은 『연탄길』은 일본과 중국, 대만에 수출되었고 『곰보빵』은 일본에, 『송이의 노란 우산』과 『낙타 할아버지는 어디로 갔을까』는 중국에 수출되었다. 『연탄길』은 뮤지컬로도 만들어져 제4회 더뮤지컬어워즈에서 ‘소극장창작뮤지컬상’을 수상했다. 작가의 작품 중 총 9편의 글이 초등학교와 중학교 교과서에 실렸고, 〈뮤지컬 연탄길〉의 대본은 고등학교 문학교과서에 실리기도 했으며, 1편의 글이 영어로 번역돼 고등학교 영어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KBS 1TV [아침마당 목요특강], CBS TV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총 3회), KBS 2TV 특강, JTBC 특강, MBC TV 특강 등 여러 방송에서 강연했다.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홍보대사로도 활동했으며, 2000년부터 책 수익금으로 운영해온 ‘연탄길 나눔터 기금’을 통해, 낮고 그늘진 곳에 있는 이들을 후원하고 있다.

목차

어둠 속에서도 바다는 푸르다 1

작가의 말

책속으로
“가난하게 살았어도 옛날이 좋았어. 눈 내린 길이 얼어붙으면 너 나 할 것 없이 연탄재 들고 나와 빙판길 위에 깔아놓았는데……. 생각해보면 그 시절이 좋았어.”
영선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용팔이 말했다.
“좋기는 개코가 좋냐. 옛날엔 모두가 가난해서 서로 비교할 것도 없고 질투할 것도 없으니까 그냥 좋아 보였을 뿐이야. 내 집에 자가용이 없는데 옆집도 자가용이 없으니까 서로 마음이 편했겠지. 그런 거 아냐?”
“그래도 옛날 인심이 좋았어. 옛날엔 이웃끼리 음식도 자주 나눠 먹고 그랬잖아.”
“그건 집집마다 냉장고가 없었기 때문이야. 음식이 남았는데 놔두면 상하거든. 그래서 이웃집 준 거야. 이 집 저 집 냉장고가 생기면서부터는 음식 같은 거 나눠 먹지 않잖아. 냉장고에 넣어두면 몇 달 동안 두고두고 먹을 수 있는데 아깝게 남 줄 이유가 없어진 거지.”
“하여간에 당신은 꼬여도 한참 꼬였어. 내가 말을 말아야지.”
--- p.9

“양 비서도 명색이 비서인데 치마가 길면 되겠어? 사무실에 오는 손님들을 압도할 수 있어야지. 자동차 전시하는 쇼에 가보라고. 쭉쭉 빠진 미녀들이 왜 그렇게 짧은 치마 입고 자동차 옆에 서 있겠어? 다 이유가 있는 거야. 내가 월급 많이 주고 양 비서 뽑았을 때 뭐 보고 뽑았겠어? 외모 보고 뽑았다는 거, 양 비서도 알고 있지?”
양 비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양희원 씨, 장부 정리고 지랄이고 분위기 좋은 데 가서 술이나 한잔하자. 와인 어때? 와인 좋지?”
“네. 좋지요.”
“그럼 빨리 준비해. 나가자고.”
“대표님, 저 화장실 빨리 다녀와도 되겠죠?”
“응. 그렇게 해.”
양 비서의 발랄한 물음에 최대출이 달뜬 얼굴로 대답했다. 양 비서는 화장실에 들어서며 혼잣말을 했다.
“개새끼. 지랄하네.”
--- pp.106-107

앞을 볼 수 없는 젊은 남녀의 소개팅은 어떻게 진행될지 몹시 궁금했다.
그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는 전혀 들리지 않았지만 두 사람은 환하게 웃고 있었다. 두 사람은 상대를 향해 조금쯤 고개를 앞으로 숙이고 서로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경청했다. 한 사람의 이야기가 끝나면 잠시 동안 침묵이 있었고 다시 한 사람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그들은 서로의 이야기를 단 한 마디도 놓칠 수 없다는 듯 내내 진지한 모습이었다. 마치 사랑은 상대의 내면을 속속들이 알아가는 것이라고 그들이 말하는 것 같았다. 좋은 연인을 얻고 싶다면 먼저 그의 마음속 이야기를 듣고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야 하며, 그것이 ‘사랑의 시작’이 되어야 한다고 그들이 말하는 것 같았다.
용팔은 문득 자신의 이십대 시절이 생각났다. 용팔이 지나온 청춘의 풍경은 그들과 분명히 달랐다. 용팔은 윗주머니에서 스프링 수첩과 볼펜을 꺼냈다. 용팔은 차분한 마음으로 떠오른 생각을 수첩에 써내려갔다.
수치로 환산 될 수 없는 가치가 있다. 그것을 증명하려고 숫자 0이 존재하는 것은 아닐까?
--- p.180

“오영선, 상천시장 국밥집 앞에 가면 활짝 웃고 있는 돼지머리들 놓여 있잖아. 나중에 지나가게 되면 유심히 살펴봐. 유난히 활짝 웃는 돼지가 있을 거야. 가장 비싼 값에 팔릴 돼지야. 활짝 웃는 돼지가 더 비싸다는 건 알고 있지?”
“정말?”
“기왕이면 활짝 웃는 돼지가 보기 좋잖아.”
“활짝 웃는 돼지가 더 비싸?”
“그렇대. 국밥집 주인한테 들었으니까 사실이겠지.”
용팔은 잠시 사이를 두고 말을 이었다.
“죽은 돼지를 웃기기 위해 사람들은 무슨 짓을 했을까? 단 한 번도 배고픈 적이 없었던 행복한 생生에 대한 감사로 돼지가 주인에게 웃음을 선물한 걸까? 당신, 사람 너무 믿지 마. 발등 찍혀.”
“사람이 사람을 믿지 않으면 누가 사람을 믿어? 지나가는 개가 사람 믿겠어? 사람에게 많이 속은 사람이 사람 안 믿을 것 같지? 그렇지 않아. 사람을 많이 속인 사람이 사람 안 믿어. 속고 또 속아도 나는 사람 믿을 거야. 나쁜 놈들보다 좋은 사람들이 더 많아. 나도 예전에 세상에 믿을 놈 하나도 없다고 말한 적 있어. 그렇게 말하는 나를 믿을 사람이 하나라도 있겠어?”
영선의 말은 단호했다.
--- pp.271-272

“기말고사 끝나는 날 아빠가 술에 잔뜩 취해가지고 내 방으로 들어왔어. 다짜고짜 내 물건들을 골프채로 부쉈어. 핸드폰도 부쉈고.”
“왜?”
“시험 첫날 학교에 안 갔으니까. 고1 때까진 나도 많이 맞았어. 아동학대가 어린이집에서만 일어나는 것 같지만 85퍼센트는 가정에서 일어난대. 대한민국 어린아이들은 부모가 화풀이할 수 있는 동네북이잖아. 너도 맞은 적 있지?”
“응. 많지. 나는 엄마한테 많이 맞았어.”
“그랬구나. 요즘은 내가 사납게 대드니까 나는 못 때리고 내 물건 때려 부수더라. 아빠라는 사람이 허구한 날 술 먹고 엄마를 때리더니 결국 엄마를 떠나게 했어. 내가 엄마라도 그랬을 거야. 아빠라는 사람을 생각하면 지금도 내 안에서 불덩어리가 올라와. 죽여버릴 거야…….”
서연의 목소리에는 망설임도 흔들림도 없었다.
--- p.339


구매하러가기